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0.0℃
  • 흐림서울 3.0℃
  • 흐림원주 -1.7℃
  • 흐림수원 2.4℃
  • 구름많음대전 0.6℃
  • 구름조금안동 -5.9℃
  • 구름조금대구 -2.9℃
  • 맑음울산 0.2℃
  • 흐림광주 4.8℃
  • 맑음부산 4.9℃
  • 구름많음고창 5.0℃
  • 맑음제주 7.8℃
  • 구름많음서귀포 10.2℃
  • 흐림강화 2.9℃
  • 흐림이천 -1.7℃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0.6℃
  • 구름많음강진군 0.2℃
  • 맑음봉화 -11.2℃
  • 맑음경주시 -4.8℃
  • 흐림합천 -2.3℃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살처분은 빠르고, 재입식은 느리다

7일 기준 전체 재입식 대상 207농가 가운데 점검 평가 통과 농가 22곳, 실제 재입식 농가 17곳으로 파악
연내 재입식 완료 위해 정부, 지자체의 전향적인 자세 필요

URL복사

'돼지와사람'은 지난달 23일 재입식 한 달을 돌아보는 기사를 통해 재입식 진행이 더딘 이유를 짚어봤습니다(관련 기사). 새해에도 이러한 상황은 여전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지난해 11월 24일부터 경기·강원 북부 및 강화지역 ASF 희생농가의 돼지 재입식이 시작되었습니다. 대상 농가수는 전체 살처분·도태 261농가 가운데 재입식 의사를 표명한 207농가입니다. 지역별로는 각각 강화 20, 고양 1, 김포 19, 연천 80, 철원 15, 파주 75농가입니다. 

 

'돼지와사람'이 확인한 바에 따르면 현재(7일 기준)까지 이들 재입식 대상 농가 가운데 먼저 재입식을 위한 강화된 방역시설 설치 등 정부 합동 점검·평가(농식품부/도·시군/민간전문가)를 통과한 농가는 불과 24개 농가(연천 22, 파주2)로 확인되었습니다.

 

그리고 실제 재입식이 된 농가는 17개 농가(돼지 7,491두)로 나타났습니다. 전체의 6.5% 수준입니다. 

 

 

전광석화 같았던 살처분·도태 속도에 비하면 재입식 속도는 낡은 완행버스처럼 더디기만 합니다. 3일에 한 개 농장 꼴로 재입식이 되고 있습니다. 이런 속도라면 산술적으로 전체 희생농가의 재입식에 필요한 기간은 548일이라는 계산(45일 17개 농가 기준)이 나옵니다. 올해 전체 희생농가의 재입식이 불가능하다는 얘기입니다. 

 

발생농장 외 예방적 살처분·도태 농가 가운데 ASF 바이러스가 나온 농가는 단 한 곳도 없었습니다. ASF는 구제역과 다르게 접촉성 질병입니다. 재입식이 늦어질수록 이들 농가의 고통은 커질 뿐입니다.

 

정부와 지자체가 보다 적극적으로 이들 농가의 재입식을 도우는 형태로 정책을 펼칠 것을 촉구해봅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