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화)

  • 맑음동두천 -9.3℃
  • 맑음서울 -7.1℃
  • 맑음원주 -5.5℃
  • 맑음수원 -5.7℃
  • 구름조금대전 -3.9℃
  • 맑음안동 -5.0℃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0.1℃
  • 흐림광주 0.2℃
  • 맑음부산 2.0℃
  • 흐림고창 -0.2℃
  • 구름조금제주 5.9℃
  • 맑음서귀포 6.0℃
  • 맑음강화 -8.3℃
  • 맑음이천 -6.3℃
  • 맑음보은 -5.3℃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1.0℃
  • 맑음봉화 -7.6℃
  • 맑음경주시 -1.4℃
  • 맑음합천 0.3℃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대한수의사회 동물감염병 특위 "농장 중심의 ASF 차단방역 시스템 만들어야"

4일 영월 멧돼지 ASF 관련 방역 대책 강화 제안, 비발생지역 양돈장 중심 확산 방지 및 기존 방역조치 실효성 제고 주장

URL복사

대한수의사회 산하 재난형동물감염병특별위원회(위원장 조호성, 이하 동물감염병 특위)가 최근 강원도 영월 ASF 발생과 관련해 환경부 및 농식품부, 한돈협회 등에 ASF 재발과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강화 조치에 대한 의견을 4일 밝혔습니다. 

 

 

동물감염병 특위는 먼저 영월 멧돼지 양성 사례를 계기로 국내 ASF 상황이 접경 지역에서의 단순 확산에서 전국적 확산의 기로에 있다고 전제하고, 이를 막기 위한 모든 대응책을 강구하고, 적극적으로 이행되어야 함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특위는 "지금까지 추진되었던 ASF 확산 방지를 위한 모든 조치에 대한 평가는 현재 상황에는 적절하지 않으며, '야생멧돼지에 의한 확산 방지 대책'과 '양돈장 유입을 막는 차단방역 강화'의 두 축은 유지되어야 하는 원칙 아래서 개선된 방역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야생멧돼지에 의한 확산 방지 대책

동물감염병 특위는 환경부의 멧돼지 관리를 '접경지역에서의 확산 방지'에서 영월지역을 포함한 '비발생 지역에서의 양돈장 중심의 확산 방지'로의 전환을 주문하였습니다. 

 

구체적으로 ▶양돈농가를 중심으로 바깥 방향으로의 멧돼지 포획 ▶포획 멧돼지 시료의 전수 검사(현행 5% 샘플 검사) ▶수렵인을 포함 포획 및 사체 수색 인원·장비에 대한 철저한 소독 실시 등을 주장했습니다. 

 

 

양돈장 유입을 막는 차단방역 강화

특위는 농식품부에는 당장 새로운 방역 정책의 제시보다는 기존의 방역 조치 사항들이 양돈현장에서 중요성과 절차에 대해 얼마나 이해하고 있고 이를 실천하고 있는지에 대한 실제적인 상황 점검을 주문했습니다. 

 

이를 통해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이를 바로 잡아 방역에 실효성을 높여 차단방역 조치에 만전을 기하자고 말했습니다. 또한, 농가들의 방역 시설 개선에 정부 지원도 집중되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한돈협회가 지원하는 '개별 양돈장 중심의 차단방역 시스템'에 지자체 방역조직이 연결된 '지역 방역 시스템'이 구축되고, 이를 농식품부와 환경부가 지원하는 새로운 형식의 '농장 중심의 ASF 차단방역 시스템'으로 만들 것을 제안했습니다. 

 

 

동물감염병 특위는 "이제 모든 전국의 지자체가 더 이상 ASF의 안전지대가 아님을 인식하고,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방역 조치 강구에 나서야 한다"며, "대한수의사회 동물감염병 특위 및 산하단체인 한국양돈수의사회에서는 국내 ASF의 확산을 막는 일에 다양한 인적·물적 자원을 제공함과 동시에 방역당국, 지자체 등과 공동 대응해 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참고] 국내 ASF 실시간 현황판(바로가기)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