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수)

  • 맑음동두천 -11.7℃
  • 맑음서울 -5.9℃
  • 맑음원주 -10.0℃
  • 맑음수원 -4.9℃
  • 맑음대전 -8.5℃
  • 맑음안동 -12.2℃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2.7℃
  • 맑음광주 -3.5℃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5.7℃
  • 구름조금제주 4.4℃
  • 구름많음서귀포 7.0℃
  • 맑음강화 -9.6℃
  • 맑음이천 -12.7℃
  • 맑음보은 -12.9℃
  • 구름조금금산 -10.7℃
  • 맑음강진군 -5.9℃
  • 구름많음봉화 -16.2℃
  • 맑음경주시 -8.4℃
  • 맑음합천 -9.1℃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12월 세계식량지수 또 최고치 경신...곡물가격 파죽지세

12월 FAO 세계식량가격지수 7개월 연속 상승...설탕 제외한 모든 품목 가격 상승

URL복사

세계식량가격이 7개월 연속 상승하며 또다시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육류의 경우 2개월 연속 상승한 가운데 돼지고기는 소폭 하락했습니다. 옥수수 가격은 상승세를 이어갔습니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지난 12월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105.2포인트) 대비 2.2% 상승한 107.5포인트를 기록하였습니다.

 

지난해 5월 이후 7개월 연속 상승이며, 지난해뿐만 아니라 2017년 이래 매월 기준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이는 설탕을 제외한 곡물·육류·유제품·유지류 등 가격이 상승한 결과입니다. 

 

 

지난달 육류의 경우는 11월(92.7포인트)보다 1.7% 상승한 94.3포인트를 나타냈습니다(전년동월대비 11.5% 하락). 11월에 이어 연속 상승입니다. 

 

돼지고기 가격의 소폭 하락에 불구 쇠고기·양고기·가금육 등 가격이 상승한 결과입니다. 

 

쇠고기와 양고기는 오세아니아 지역의 공급량 부족으로 가격이 상승했고, 가금육은 주요 생산국의 수출 대신 국내 판매 강화, 유럽 조류독감 발생, 중동지역의 수요 증가로 가격이 오른 것으로 분석되었습니다. 

 

참고로 지난해 평균 육류 가격지수는 95.5포인트를 기록해 전년(100.0포인트) 대비 4.5% 하락한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이는 2018년(94.9포인트)보다는 높은 수치입니다. 

 

 

한편 곡물은 11월(114.4포인트)보다 1.1% 상승한 115.7포인트를 기록해 전년 대비 19.0%나 상승했습니다. 2014년 이후 가장 높은 값입니다. 밀, 옥수수, 쌀 모두의 가격이 상승했기 때문입니다. 

 

곡물 가운데 옥수수는 남미 생산량 감소 우려와 대두 가격 상승에 따른 파급 효과로 인해 가격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FAO 식량가격지수는 ’90년 이후 23개 품목에 대한 국제가격동향(73개)을 모니터링하여, 5개 품목군(곡물, 유지류, 육류, 유제품, 설탕)별로 매월 작성해 발표하는데 2002-2004년 평균을 '100'으로 기준으로 합니다. 자료 원문은 FAO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해당 기사는 농림축산식품부의 FAO 식량가격지수 번역자료를 토대로 작성되었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